이 사이트를 만들어가고 운영하고자 하는 사람으로써 어느 정도 소개를 하겠다.

나는 현재까지 총 8년간 인간 정신 전략,전술 스페셜리스트로 활동해왔다. 대부분 강의, 상담, 컨설팅, 등을 위주로 활동해왔고 그 중 3년간은 의뢰가 가장 많던 이성 관계부분을 집중적으로 할애한 적도 있다. 대부분 공개적인 부분보단 비공개적으로 오프라인 위주 활동을 해서 현재 온라인상 남은 흔적들은 거의 없을 것이다. 이런 활동과 함께 했던 공부들은 정말 다양한 분야에 총 1억원에 가까운 강의비들을 지출하며 배워왔고 여러 증들도 있지만 현재 시대에 전문가를 나타내는 지표에 더 이상 어떤 자격증이 그 사람의 실력이나 전문성을 대변하지 않으니 무슨 맛집이다 라며 방송 출현 및 연애인 사인을 줄줄이 걸어 놓는 짓은 하지 않을 것이다. 앞으로 나에 대해선 이 사이트의 글들과 오프라인에서의 만남으로 천천히 알아가는 것이 서로에게 좋을 것이라 본다.

사이트 설립 목적과 소개로 넘어가서 “당신에게 있어 세상은 무엇인가?” 라는 질문을 하고 싶다.

그것은 어떤 느낌일 수도 혹은 어떤 개념일지도 또는 그저 살아가는 하나의 장소일 뿐이라고 생각할 수 있을 것이다. 이 질문을 하는 이유는 물고기가 ‘물’을 어떤 식으로 인지하고 있을까? 혹은 새에게 ‘공기’는? 이라는 관점의 경각심을 일깨우기 위해서다.

너무 당연해서 그 존재자체가 쉽게 망각 될 수 있는 것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물고기에게 물을 새에게 공기가 사라진다면 그 자체에 사라질 정도로 중요한 것이기도 하다. 따라서 인간에게 세상이란 위 두 개와 비슷한 개념이기도 하다. 여기에 흥미로운 점은 인간은 각자 다르게 세상을 인지하고 있다는 것이다. 어떻게 생각하느냐에 따라 같은 현상을 서로 다르게 온 갖가지 방식으로 대하고 받아들이게 되며 이런 조각들이 모여 그 사람의 세상을 이루어 갈 것이다.

여기서 중요한 것은 과연 어떻게 생각 할 것이고 어떻게 받아들이고 어떻게 학습할 것인가?

그리고 당신은 ‘생각’을 선택 하고자 한적이 있는가? 아니면 그 ‘생각’에 선택을 받았는가?

이 세상에 ‘무신론’이란 애초에 존재 하지 않는다. 무신론이라 불리는 믿음을 숭배하고 있는 것일 뿐. 사람은 늘 자신이라는 객체를 뛰어넘는 무언가를 숭배하고 열광해 하며 살고 환상에 의존하지 않으면 살아 갈수가 없다. 오직 당신에게 남은 것은 ‘무엇‘을 숭배하고 ‘무엇‘에 열광하며 살아 갈 것인가? 라는 선택만 남아있는 것이다. 하지만 대부분 여기서 자신에게 이러한 선택권이 있었다는 사실 조차 인지 하지 못한 채 오히려 이런 환상들에 착취와 이용을 당하며 살아가는 사람들이 많다는 것이다. 자신이 갇혀 있는 지도 모르는 죄수들처럼. 또한 당신이 숭배와 열광을 하는 순간 당신의 세상이 어떻게 변하는지 모르고 있다는 것이다. 예를 들어 가장 흔히 생각하는 영성적인 여러 종교나 존재들을 숭배한다면 당신의 세상에서 당신의 존재는 위대한 영성적 흐름 안에 별 볼일 없는 존재가 되어 얼마든지 산채로 희생되어도 괜찮다 또는 당연한 것이다라는 믿음으로 나타나게 될 것이다. 그리고 이것이 세상이기에 이렇게 생각하는 게 ‘당연’하다 여길 것이다. 다른 예로 ‘돈’ 과 ‘물질적인 것’을 숭배한다면 그 사람의 세상은 모든 것이 물질적 의미 외에 가치가 없고 늘 부족하다고 느끼게 될 것이다. 계속 돈과 물질을 얻어야만 자신의 삶의 의미가 있기에 강박적인 집착으로 부족함을 점점 더 크게 체험하고 느끼게 된다. 마지막 예로 ‘외모’와 ‘몸매’,’섹슈얼 어필’ 등 외적인 미를 숭배한다면 당신의 세상에서 당신은 늘 못생긴 존재로 느껴지게 된다. 그리고 세월이 지남에 따라 당신은 가치를 잃어가며 나라는 과거 존재가 죽는 듯 한 체험을 할 정도로 괴롭고 슬퍼지게 될 것이다.

이런 숭배하고 열광하는 힘은 인간 누구에게나 있지만 나라는 ‘개아’를 넘어서는 무언가에 연결하는 것이므로 그 자체로 당신의 세상은 정말 큰 영향을 받게 될 것이다. 그래서 늘 끝에는 한없이 약하고 불안하고 두렵다 느끼게 될 것 같아 더 강한 힘을 추구하고 그 힘으로 이러한 감정들을 무디게 만들고자 한다. 따라서 현 문화에서 트렌드처럼 퍼져간 ‘나 자신’을 숭배하는 경우도 많다. 예를 들어 나 자신의 지적 능력 등을 숭배한다면 그 세상에서 난 늘 멍청하고 사기꾼 같고 사람들이 알아볼 까봐 걱정하는 느낌들에 시달리게 될 것이다. 이렇게 살펴보면 숭배나 열광하는 형태를 가진다는 것들은 모두 매우 나쁘고 나 자신을 괴롭히기만 하는 존재라고 받아들일 수도 있다. 하지만 내가 얘기하고자 하는 것은 이런 환상들이 잘못되고 숭배하는 걸 버리라는 것도 아니다. 이 모든 일들이 지금 당신 머리 속에서 자동적으로 본인도 모르게 ‘당연하다’ 라는 거대한 장막아래 굴러가고 있다는 것이다. 당신 세상의 가치, 의미, 방향 등 모든 것들이 시간이 흐름에 따라 점점 더  ‘당연하다’는 의미 아래 편중되고 생각조차 할 필요 없이 아무런 심사숙고 없이 마치 감옥이 조금씩 줄어들듯 다 정해져 가버릴 것이다.

그럼 여기서 사람은 벗어날 수 없는 것일까?

이런 감옥 같은 자신만의 정신 세계에서 살아가는 이유는 당신이 멍청해서도 성격이 괴팍해서도 아니다. 불안에 내몰리고 어찌 할 줄 몰라서 붕괴되며 들어가는 경우나 문화적 영향이 매우 큰 경우가 대다수고 사람마다 이유는 제 각각이다. 무엇보다 의식적인 것들이 아니기에 나의 관심과 인지가 닿지 않는다는 것 또한 한 몫 한다.

따라서 이러한 반복에서 벗어나려면 위에 써놨듯 오직 내 눈 앞에 일어나고 있는 현상들을 어떻게 생각하고 받아 들이고 학습할지 알아 가면 된다. 물론 숭배하고 열광하는 힘을 다루는 법 또한 마찬가지다.

그러므로 이러한 자신도 모르는 ‘기본 설정 세팅‘ 상태에서 벗어나 세상엔 내 머리 속 당연한 것들이 아닌 정말 다양한 ‘자유‘들이 존재 하고 있고 나아가는 법을 함께 이 사이트를 통해 나누고자 한다. 그 중에서도 처음에는 많은 남성들이 숭배하고 열광하는 ‘연애‘나 ‘이성 관계‘를 위주로 파헤쳐 나갈 것이다. 더 이상 이 사이트 내에서는 그 무엇이 ‘당연‘하다 라고 생각하거나 이야기 하기 힘들어 질 것이다.

그리고 물론 이 글을 읽고 있는 모든 사람들이 각자 자신만의 ‘자유‘를 향해 나아가기를 진심으로 기원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