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조적 모델

구조적 모델

지난 칼럼에서 연애를 ‘잘한다‘는 것은 환상이라고 이야기 했다.

따라서 앞으로 여러분들에게 제시할 방향은 밑도 끝도 없고 낚시하기 위한 ‘잘한다’, ‘뛰어나다’ 가 아닌 ‘능숙하다‘, ‘익숙해 졌다‘로 대체 될 것이다. 여기에 한가지만 더 붙이자면 ‘자신만의 방식으로‘가 들어가면 된다. 정확히 얘기하면 타인과 경쟁하고 나의 업적을 최대한 과시하든 남을 짓밟든 하는 방식으로 내 가치와 존재의미를 찾는 연애를 이용한 자아 도취용 ‘게임’이 아니라 나의 성장과 삶의 풍요를 도와줄 인간 관계와 그 역학을 배워가고 자신 만의 것으로 체득하여 ‘능숙‘하게 다루어 가는 걸 의미한 것이다.

전체적인 구조를 살펴 보자면 크게 3가지로 분류해 볼 수 있다.

연애의 LAC 모델
  1. 라이프 스타일(Life Style)
  2. 행동력(Action)
  3. 커뮤니케이션(Communication)
라이프 스타일

현재 많은 코치들이니 아니면 자기 계발하는 사람들이 중요하다고 강조하는 것이다. 하지만 거기서 말하는 라이프 스타일은 말 그대로 타인이나 사회적으로 얼마나 영향력을 행사하고 멋지냐?를 위주로 바라보는 경우가 많다. 그리고 그것의 가치를 우위로 점하여 권력 행사를 쓰는 방식이 좋은 전략이 된다고 얘기한다. 이 방식으로 간다면 아까 위에 얘기한 자아 도취 게임용 전략에 농락 당할 뿐이다. 따라서 여기서 정말 챙기고 봐야 할 부분은 내 삶에서 무엇을 받아들이고 무엇을 내보낼 것인지를 위주로 구축하여 어떻게 시간에너지를 배분하느냐에 대한 부분이다. 기타 자세한 얘기는 나중에 더 다루기로 하겠다.

그럼 라이프 스타일이 연애에 크게 관련되는 부분은 이것으로 내가 만나는 이성의 퀄리티가 영향 받는 다는 것이다. 여기서 말하는 퀄리티는 외모적인 부분보다 나와 가치적으로 얼마나 잘 맞고 서로의 성장에 도움이 되는 관계가 될 수 있는지에 대한 부분을 말한다.

행동력

얼마나 나의 감정과 외부 상황과 관계없이 행동할 수 있는가를 위주로 살펴보는 것이 중요하다. 이것에 관련해서는 내가 행동하는 메커니즘에 대한 것들이 중요하다. 예를 들어 내 머리에서 나와 움직일 때 정말 복잡하고 쓸데없이 힘들게 하거나 완전 관계도 없는 것들을 위주로 움직이는 경우도 많다. 따라서 얼마나 간결하고 부드럽게 행동으로 옮기는지를 확인해야 되는 부분이다. 자세한 것은 역시 다음으로. 자가 체크 할 때는 내 생각에서 행동으로 연결 될 때의 과정을 최대한 자세하게 쭉 나열해서 정리해 보면 된다.

이 부분이 연애에 미치는 영향은 총체적인 ‘이성과의 만남’의 을 결정짓는다.

커뮤니케이션

대부분 연애를 잘 해보겠다 혹은 더 발전하기 위해 제일 과하게 신경 쓰는 곳이다. 커뮤니케이션과 관련해서 많은 사람들이 오해하고 있는 부분들이 많다. 이것도 나중에 더 자세히 풀어가겠지만 대략적으로 정리를 하자면 흔히 말빨이 좋다나 내가 표현을 더 멋지게 쿨하게 하면 상대방이 내게 호감을 갖고 마음을 내가 마음대로 바꾸게 만들 수 있을 것이다. 라는 절대적인 ‘미신’을 전제 삼아 의존하고 있는 분야라는 것이다. 실제적인 커뮤니케이션의 80%는 상대를 대하는 ‘태도‘에서 결정 난다. 예를 들어 바디 랭귀지니 어투니 목소리 톤 재치 있는 센스 등등 다 이 ‘태도’의 결과물로서 자연스레 나오는 것이지 억지로 그걸 매 순간 노리면서 정확하고 완벽한 패턴대로 계산해 때려 맞추는 연극 따위가 아니다. 따라서 결과를 가지고 방법을 추론해서 만들다 보니 현재 세상에 나온 온갖 해괴하고 쓸모 없는 커뮤니케이션 스킬 들이 쓰레기들처럼 널려있게 됐다. 한가지만 다시 생각해서 살펴보도록 하자. 당신이 저러한 결과물들을 따라 한다고 태도가 수정되는 것이 아니라 저러한 것을 ‘따라 하고’있는 부분에서 이미 태도는 결정 났고 숨겨진 의도 또한 위에 설명한 믿음이 누구에게나 퍼져있듯 뻔하게 타인에게 보이기에 더 이상 설명하진 않겠다.

태도에 대한 부분은 상당히 역동적인 파트이기에 각각의 역학을 가지고 나중에 더 자세히 설명하도록 하겠다. 여기서 한가지 오해하지 않았으면 하는 부분은 픽업에서 얘기하는 알파 ‘연기‘나 이너 게임이라 불리는 추상적이고 사변적인 마인드 세트 등등과 전혀 관계가 없는 매우 명료하게 무엇을 갖추고 훈련하고 학습할 지가 분명한 파트이다. ‘좋은 경청자세를 가지고 이 사람을 20년 지기 친구처럼 생각하며 대하세요’ 같은 뭐 하라는 건지 모를 사변적인 소리가 아니라.

이 부분이 연애에 영향을 주는 부분은 ‘만족감‘과 ‘미련과 집착‘에 대한 것이다. 대부분 이성과의 관계에서 커뮤니케이션으로 ‘유혹’ 같은 것을 생각하겠지만 그것은 위에서 말한바 대로 미신을 전제로 했을 경우에 한한다. 여기서 말하는 만족감‘은 이성과의 만남에서 내가 얼마만큼 표현하고자 했던 것들을 다 표현했는가? 하는 부분이다. 그에 따라 미련과 집착‘이 얼마나 사라졌는가를 척도로 확인하여 생기는 ‘자유‘에서 오는 ‘만족‘을 의미한 것이다. 그래서 전반적인 이성을 만나는 게 즐겁다 혹은 즐겁지 않고 미션이나 퀘스트 마냥 억지로 해서 너무 힘들다 하는 것이 여기서 결정 난다.

대략적으로 전체적인 구조를 다루느라 생략되고 건너 뛴 게 많지만 크게 자신이 어떠한 부분을 살펴보고 체크해야 되는지는 어느 정도 전달 되었다고 본다. 각자 더 중요하거나 문제가 있는 부분이 다 다를 것이라 생각하기에 스스로 라이프 스타일(L), 행동력(A), 커뮤니케이션(C)이 어떠한지 정리해보고 각자 어떠한 부분에 문제가 있고 강점이 있는지 살펴보길 추천한다. 특히 이것은 스스로 마치 브레인 스토밍 하듯 줄 없는 노트에 마구잡이로 연상 나는 것을 전체적으로 글과 그림 선을 이용해서 펼쳐서 해보면 매우 효과적이다. 그렇게 할 경우 바로 어느 부분부터 수정해 나가야 하는지 자신의 길이 보이기에 한번씩 해보길 권장한다.

One thought on “구조적 모델”

답글 남기기